• 길이야기
  • 시골버스
  • 서울 한양도성
  • 제주
  • 성북
  • 북촌
  • 카테고리 전체보기
    • 북촌
      긴 세월만큼이나 많은 이야기가 담겨 있는 곳,
      오랜 정취와 새로운 변화가 공존하는 북촌
      5 708 16,947
    AUDIO
    북촌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길을 읽어주는 남자 - 서울, 북촌편

    경복궁과 창덕궁 담장 사이 카페와 갤러리 그리고 오래된 한옥들이 모여 있는 길이 있습니다.
    오랜 정취와 새로운 변화가 공존하는 곳 북촌!

    안국역 일 번 출구로 나와 풍문여고를 끼고 돌면 멋스러운 돌담길이 나옵니다.
    그 길 끝자락에는 정독 도서관의 오랜 터줏대감인 200년도 넘은 커다란 회화나무가 서있습니다.

    도서관 담벼락을 따라 나와 정면 두 갈래 길 중 커피 향이 나는 골목길로 걸어갑니다.
    "커피방앗간"
    투박한 판자 간판이 보입니다.
    뒷담의 시멘트 벽에는 이곳을 오고 간 사람들이 남겨 놓은 수많은 낙서가 보입니다.

    완만한 오르막길을 걷다 보면
    ‘모짜르트 피아노 학원’ 이라고 쓰여진 작은 간판이 보입니다.
    듣기 좋은 피아노 선율이 새어 나옵니다.

    이제 북촌의 한옥들이 모여있는 골목길로 들어섭니다.


    이 곳은 북촌 7경이라 불리는 골목입니다.

    북촌 7경_가회동 31번지
    ■ 한옥이 주는 고즈넉함과
    ■ 작은 여유로움을 만날 수 있는 소박한 골목 전경


    골목을 나와 북촌의 최고 비경인 5경과 6경으로 걸어갑니다.

    북촌 5경_가회동 골목길(내림)
    ■ 키 큰 회나무 집을 돌아 올라가면 처마를 서로 맞대고
    ■ 빼꼭하게 늘어선 예스런 한옥들이 있다.

    북촌 6경_가회동 골목길(오름)
    ■ 북악을 닮은 기와 지붕들이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는 가회동 31번지
    ■ 한옥 골목길 서울 전경이 한 눈에 보인다.

    5경과 6경은 같은 길을 걷는 방법과 보는 관점에 따라
    내림길을 5경이라고 하고, 오름길을 6경이라 합니다.
    5경에서 올려다보는 북촌은 지붕 처마의 곡선이 물결처럼 펼쳐집니다.
    같은 길을 6경에서 내려다봅니다.
    쭉 늘어선 지붕 너머로 높은 빌딩이 들어선 서울 시내 전경이 한눈에 보입니다.


    북촌 4경으로 들어섭니다.

    북촌 4경_가회동 31번지 언덕
    ■ 가회로를 건너 돈비약국 옆 골목으로 들어가면
    ■ 한옥 밀집지역인 가회동 31번지가 펼쳐진다.

    북촌의 4경은 다른 골목보다 조용한 편입니다.
    조심스레 발걸음을 옮기면 북촌한옥마을이라 불리는 가회동 31번지를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그렇게 북촌은 과거와 현재를 품고 있습니다.

    소박하지만 오랜 역사만큼 품위가 묻어나는 서울의 길.
    북촌 골목 골목에는 긴 세월만큼이나 많은 이야기가 담겨 있습니다.
    배우 김남길이 읽어주는 우리의 아름다운 ‘북촌의 길’
    추천수 155 조회수 4,245
    추천스크랩목록
    PRE VIDEO 북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