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REETING
    • 당신이 힘들면 누군가 도와줄 수 있다는 마음,
      혼자가 아니라는 믿음을 더 나눠주고 싶어요
      2010년 1월, 저는 인도네시아 지진피해 현장에서 만난 사람들을 통해 불가항력적으로 내려진 '가난'을 평생 안고 살아내야 하는 그들의 절박함을 직접 봤습니다. 그리고 '난 원래 가난하고, 평생 가난할 것이다.'라고 절망을 운명으로 받아들이고 사는 그들을 보며 국경과 지역, 인종을 초월한 나눔에 대하여 생각의 문이 열렸습니다. 양팔을 걷어 부치고 진심으로 그들을 향해 손을 내밀어 주고 싶었습니다.

      그곳에는 당장에 지친 한 몸 뉘일 곳이 없어 맨바닥에서 잠을 자는 사람들뿐이었습니다. 함께 동행한 취재진들의 카메라도 다 치우고 우선 이들부터 살리고 보자고 생각했습니다. '봉사활동을 와서 열심히 도우면 되지, 꼭 사진을 찍고 방송에 나가야 하는 건가?' 라는 의문이 짜증이 되었던 저의 마음을 읽은 듯, 함께 동행한 사회활동가 한 분이 이런 이야기를 했습니다.
      "김남길씨는 오늘 이들을 위해 집 한 채를 지어주셨어요. 지진으로 무너져 맨바닥만 남은 집터에서 자던 5남매에게는 덕분에 편안히 잘 수 있는 집이 생겼어요. 그리고 우리에게 찾아와 주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는 이 곳에 사람들에게 외국의 유명한 배우가 예고도 없이 조용히 찾아와 아이들과 함께 놀아주고 마음을 나눠준 것만으로도 이들은 힘이 되었다고 기뻐했어요. 저는 당신이 그들을 보고 아파하고, 진심을 나눠주고, 집 한 채를 지어주기 위해 열심히 땀 흘리던 아름다운 광경을 많은 사람들에게 보여주고 싶어요. 적어도 당신의 팬들에게만이라도 이야기 해 주고 싶어요. 아무도 둘러보지 않은 사람들에게 당신이 전해준 희망과 사랑을요. 그리고 함께 하자고 부추겨 보고도 싶어요. 간신히 삶의 가느다란 줄을 잡고 살아내는 이 사람들을 돕고 싶어 하는 사람들이 더 많이 생겨날 지도 모르잖아요."

      옳은 말이었습니다. 그렇게 되면 이곳에 직접 세운 집 한 채가 열 채가 되고, 백 채로 불어날 수 있을지도 모를 일이라는 생각이 불현듯 들었습니다. 오늘 나는 집 한 채를 지어준 것으로 끝난 게 아니라 향후 백 채, 아니 백만 채를 지어줄 수 있는 기초 공사를 해주고 온 것일 수도 있겠구나.

      이후부터 '나의 영향력'에 대해 생각하던 제게 운명과 같은 일이 일어났습니다. 인도네시아 지진피해현장 봉사활동을 다녀온 바로 다음날인 2010년 1월 12일, 아이티 대지진이 일어난 것입니다. 당시 미국에 체류하고 있는 저는 바로 아이티로 가야 할 것 만 같았습니다. 왜냐하면 저는 봤으니까요..
      지진이 일어난 이후에 처참한 그들의 삶을 봤으니까요.. 스스로 돕고 일어설 수 없어 국경을 넘어 분명 다른 사람의 도움 없이는 살 수 없는 절박함을 아니까요.. 그래서 어떻게든 힘을 보태고 싶어 저의 인도네시아 봉사활동 내용과 아이티 대지진 사태를 모아서 1시간 특집으로 '지진의 오늘과 내일'을 방영해달라 부탁을 했고, 내레이션을 통해 그들의 아픔을 제 입으로 전하게 되었습니다.

      마음이 있는 곳에 몸도 있다는 말이 있습니다. 공익근무를 하는 평범한 생활 속에서도 '영향력'에 대해서 다시 한번 확인하게 되었습니다. 입대 전 참석했던 한일문화교류회의 행사를 통해 일본 팬들이 모은 자선기금이 몽골로 전해져 가난한 마을의 아이들을 위해 학교를 지어줄 수 있었다고 합니다. 참 놀라운 일이라고 생각했습니다. "한국의 배우를 사랑하는 일본의 사람들이 마음과 돈을 모아서 몽골의 어린이들을 돕는다..." 여기에는 국경도 인종도 초월한 그냥 '사랑'만 있는 거구나 하는 '진심'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바로 이런 것이 내게 주어진 '영향력'에 대한 나의 최소한의 책임이라는 것. 적어도 모든 아이들이 '가난'이라는 단어를 모르고 살게 해주고 싶다는 어릴 적 꿈이 생각났습니다.

      정의가 무엇이냐고 많은 사람들은 궁금해 합니다. 저는 '사랑'이라고 생각합니다. 사랑을 나눌 수 있는 사람이 둘이면 좋고, 셋이면 더 좋고, 다섯이면 더할 나위 없이 좋은 것이 사람입니다.

      이제 시작합니다. 무작정 행동만 앞서지는 않으려고 합니다. 내 주변의 사람들부터 보듬고 싶습니다.
      세상 살만하다는 이야기가 오가는 '길'을 만들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내가 누리는 행복이 차고 넘쳐서 누구와도 나누고 싶은 진심들이 모이는 '길스토리'를 만들고 싶었습니다. 김남길의 이야기, 김남길이 가고자 하는 길의 이야기, 그 길을 함께 걷는 사람들의 이야기, 그런 모든 길들과 이야기가 만나는 곳이 바로 '길스토리' 입니다.
      - 문화예술NGO 길스토리 대표. 김남길
      ABOUT
    • 함께 길을 걷다 만난 사람들의 세상 사는 이야기
      문화예술NGO ‘길스토리’는 2013년 4월 8일에 출범하여 문화적 나눔의 가치를 창조해 내는 글로벌 문화예술 소셜 플랫폼으로써 문화예술 캠페인을 통해 사회공헌활동을 하는 것을 목적으로 설립, 서울특별시에 등록된 비영리민간단체입니다. 100여명의 문화예술인들이 모여 공익활동과 문화예술 콘텐츠를 창작하고, 나눔의 가치가 널리 퍼져 나갈 수 있는 길을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세상의 모든 길에는 사람이 있습니다. 사람이 걸어온 길, 그 안에 담긴 이야기가 우리의 역사이고 소중한 문화입니다. 길스토리는 작지만 위대한 움직임으로 살기 좋은 세상을 만들어 보고자 문화예술인들과 각분야 전문가들이 모여 ‘함께 길을 걷다 만난 사람들의 세상 사는 이야기’를 전하고자 합니다.

      예술이 가난을 구할 수는 없지만 위로할 수는 있습니다. 길스토리가 만들어갈 예술과 문화를 통해 마음이 가난한 이는 마음이 부요해지기를, 물질이 가난한 이에게는 물질이 풍요해지기를 희망합니다.
      VISION
    • 문화예술을 통한 사회적 공유 가치 창조
      길스토리는 문화예술 소셜 브랜드(Cultural Social Brand)이자 글로벌 문화예술 소셜 플랫폼(Global Cultural Social Platform)으로 예술을 통한 사회적 공유 가치를 창조하는 문화를 만들어갑니다. 사회의 모든 구성원들이 함께 동행하는 살기 좋은 세상이 이루어 지는 미래를 바라봅니다.
      문화예술의 공유 가치를 통한 소셜 임팩트 활동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에게서 문화예술 콘텐츠를 기부 받아 새로운 나눔 문화를 만들고, 문화예술인들의 창작활동 지원과 함께 세상을 위로하고 사람을 사랑하는 문화를 함께 이루어가기 위하여 소셜 임팩트(Social Impact) 활동과 공익 활동을 해나갑니다.
      VALUE
      GILSTORY : A Humble but Mighty Movement
      길스토리는 좋은 사람들의 진심을 모아 하나의 목적을 향해 걸어 가는 작지만 위대한 움직임입니다
      Good people 좋은 사람들
      인간의 가치, 사랑의 의미를 아는 좋은 사람들이 이 길을 함께 걷기를 원합니다.
      길스토리가 걸어가는 길에 함께 동행하는 좋은 사람들이면 좋겠습니다.
      Genuine 진심
      나의 행복이 흘러 넘쳐, 넘치는 양만큼만 행복이 부족한 이들과 나눈다면 이것이 '행복의 평등'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도와주고 나누고 싶다는 마음' 이것이 당신의 진심, '사랑'입니다.
      진심을 듣고, 진심을 말하고, 진심이 모이길 바랍니다.
      Gather 모아
      진심을 알고, 진심을 말하고, 진심을 행동하는 사람들과 함께 우리의 생각, 신념, 가치를 공유하고 싶습니다.
      함께하는 좋은 사람들이 모여 길스토리를 만들어 가길 원합니다.
      Giving 주다
      내가 살고 존재하는 것만으로도 이미 당신은 누군가에 사랑을 나누고 있습니다.
      작은 관심, 한마디 말, 지식과 재능, 일상의 소비 등 일상 속에서 이미 나눔은 시작되고 있습니다.
      Goal 하나의 목적
      작은 마음 하나 나누었을 뿐인데, 그 누구에게는 삶의 목적이 될 수 있음을, 그것을 함께 보기를 소원합니다.
      그리 거창하지 않습니다. 그저 본연의 마음자리를 찾고자 함입니다.
      Go 향해 가다
      길스토리의 눈과 귀는 길스토리와 마주한 당신, 인권으로부터 소외 받는 사람들을 향해 언제나 열려 있습니다.
      그리고 손과 발은 더 나은 세상을 향해 힘차게 뻗어나갈 것입니다.
      Great movement 위대한 움직임
      길스토리에는 생각, 신념, 가치를 공유하고 지지하는 좋은 사람들이 모입니다.
      길스토리는 '사람들' 그 자체입니다.
    • HISTORY
      • • 2016. 11.
      • 다음 하트펀딩 [김남길과 한양도성 10人10色] 3,076,400개 하트 달성
      • • 2016. 11.
      • 글로벌 크라우드 펀딩 [우리가 만드는 문화유산, 한양도성]
        19,111,540원 후원모금
      • • 2016. 9.
      • [김남길과 한양도성 10人10色 ] 다음 하트펀딩 오픈
      • • 2016. 8.
      • [우리가 만드는 문화유산, 한양도성] 글로벌 크라우드 펀딩 오픈
      • • 2016. 7.
      • 길스토리 CI 리뉴얼 및 플랫폼 리뉴얼 오픈
      • • 2016. 5.
      • [제4회 유럽단편영화제] 협력 단체 참여
      • • 2016. 5.
      • 시민참여 공공 예술 캠페인 [서울 한양도성 10人10色 프로젝트] 진행
      • • 2016. 3.
      • 문화예술 공익 캠페인
        [길이야기: 길을 읽어주는 남자, 서울 한양도성] 캠페인 론칭
      • • 2015. 12.
      • 다음 스토리볼 [제주의 길] 연재
      • • 2015. 11.
      • 다음 스토리볼 [길을 읽어주는 남자, 김남길의 기록] 연재
      • • 2015. 5.
      • [로드 스토리] 브랜드 사이트 오픈
      • • 2015. 5.
      • 문화예술 공익 캠페인 [길이야기: 길을 읽어주는 남자, 성북] 론칭
      • • 2015. 2.
      • 서울특별시 비영리민간단체 등록
      • • 2014. 7.
      • 문화예술 공익 캠페인 [길이야기: 길을 읽어주는 남자, 북촌] 론칭
      • • 2014. 2.
      • [필리핀 태풍피해 희망모금] 재난지역 구호 활동
      • • 2014. 1.
      • 글로벌 크라우드 펀딩 [HOPE! PHILIPPINES] 오픈
      • • 2013.~現.
      • 문화예술 콘텐츠 온라인 상설 전시 운영
      • • 2013. 4.
      • 글로벌 소셜 플랫폼 ‘길스토리 닷컴’ 오픈
      • • 2012. 3.
      • 배우 김남길의 소셜 브랜드 ‘길스토리’ 론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