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reative Lab
  • INTRO
  • CREATOR
  • TOPIC
  • HOT
  • 이애경의 그냥 눈물이 나
    글쓰기를 좋아해 지금까지도 글을 쓰는 자리에 머물러 있습니다
    Aekyoung Lee
    Writer
    이애경 / 상세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너에게로 가는 길 (2013-04-07)
    name : 이애경 (작가)    date : 2016-07-30 23:15:14
    추천수 49
    조회수   1,641
    너에게로 가는 길
    글·사진 : 이애경 (작가)

    너에게로 가는 길에 이정표를 세워도 된다면
    한 여름 담쟁이덩굴처럼 촘촘한 간격으로 해도 될까.
    새롭게 비집고 숨 틔우는 마음들이
    길을 잃지 않고 오롯이 솟아나도록.
    큰 길을 따라 달린 날개들 밑에서
    가끔은 쉬어갈 수 있도록.
    너에게로 가는 길에 이름을 붙여도 된다면
    한 여름 소나기처럼 차고 달콤한 느낌으로 해도 될까.
    걸을수록 쉽게 달아오르는 마음들이
    제 풀에 지쳐 푸석대지 않도록.
    이름에 심어진 향기가 내내 반짝여
    언제나 초콜릿처럼 갖고 싶도록.
    수줍은 네 마음에
    달뜬 내 발자국을 남기는,
    너에게로 가는 길.

     

    _이애경은 호기심이 많아 기자가 되고 나서야 글쓰기를 좋아한다는 걸 알게 되어 지금까지도 글을 쓰는 자리에 머물러 있다. 음악잡지[SEE] 편집장, [굿데이] 연예부 기자로 활동했고, 가수 조용필, 윤하, 유리상자의 작사가로 활동하며 노래에 이야기를 담아주는 일을 하고 있다. 감성에세이 [그냥 눈물이 나]를 집필했다. 글에는 치유의 힘이 있다는 것을, 용기와 힘을 준다는 것을, 생각을 변화시키는 기적이 담겨있다는 것을 알기에 오늘도 그녀는 세상을 여행하며 글을 쓰고 있다.
    English
    The road to you
    Poem and photos by LEE Ae-kyung (Writer)
    If I can put road signs all the way to you,
    can I put them dense like Ivy runner in hot summer?
    So new emotions can spring up without losing directions
    So they can rest under the wings by the road
    If I can name the road to you,
    can I give it a sweet name like cold shower in hot summer?
    So the heated hearts don’t get tired and dry
    So the scent of the name shines all the time,
    and is desired like chocolates all the time
    Leaving my heated foot prints
    on your shy heart,
    on my way to you
    _The curious Lee Ae-kyung realized that she likes to write after she became a journalist and continues to stay in her place as a writer. She was the chief editor for a music magazine SEE and a journalist for GOODDAY. She tells stories through music as a lyricist for Korean singers Cho Yong Pil, Younha, and Yurisangja. She wrote her essay book “Tears fall.” Because she believes that writing has the power to heal, encourage and change the mind of others, she travels the world and writes her stories.
    日本語
    あなたへの道
    文・写真 : イ・エギョン(作家)
    あなたへと続く道に道標を立ててももいいなら
    真夏の蔦のように、びっしりと立てても良いだろうか。
    心の新たな息吹が、道に迷わずに静かに湧き出るように。
    大きな道に沿って垂れ下がる羽根のような蔦の下で
    時には休んで行けるように。
    あなたへと続く道に名前をつけてもよいなら
    真夏のにわか雨のように、ひんやりと心地よく。
    歩くほどに高ぶりやすい心が
    頑張りすぎて疲れ果てないように。
    名前から漂う芳しさがいつまでも放たれ
    チョコレートのように、いつも持っていたい。
    シャイなあなたの心に
    私のそわそわした心の足跡を残す、
    あなたへの道。
    _イ・エギョンは好奇心が多く、記者になってから書く事が好きだと言うことに気づき、今まで物書きとして留まった。音楽雑誌「SEE」編集長、「GOOD DAY」芸能部記者として活動し、歌手チョ・ヨンピル、ユンハ、ユリサンザの作詞家として活動しながら歌に物語を入れる仕事をしている。感性エッセイ「ただ涙が出るの」を執筆した。文には治癒の力があると言うことを、勇気と力をくれることを、考えを変える奇跡が込められている事を知っているため、今日も彼女は世界を旅しながら書き続いている。
    中國語
    走向你的路
    文字-照片 : Lee Ae-kyoung (作家)
    若给走向你的路立一个里程碑的话
    像夏天密密麻麻的爬山虎一样多也可以吗?
    新生的心灵们
    不徘徊径直成长。
    在宽阔路上的翅羽下
    偶尔能小酣
    若给走向你的路起个名字的话
    像夏天冰凉甘甜的阵雨一样清爽也可以吗?
    走向你逐渐火热的心
    不乏累
    植入香气的名字
    像最爱的巧克力一样想永远拥有。
    你含羞的心里
    留有我轻盈的脚步
    走向你的路
    _Lee Ae Kyoung是有很多好奇心、當上記者後發現很喜歡寫東西、到現在為止還保持著身為作家。 音樂雜誌「SEE」總編輯、「GOODDAY」作為演藝部記者活躍著、一邊身為歌手Joe Yong-pil、 Yoonha的作詞者活躍著一邊做著將故事放入歌裡的工作。寫過感性小品文「只有流出眼淚來」。因為知道文章裡有治癒的力量、給予勇氣和力量、能注入改變思考的奇蹟、今天她也在世界一邊旅行著一邊繼續寫作。
    Vietnam
    Con đường đối với tôi
    Bài viết. Ảnh – tác giả Lee Ae-kyoung
    Con đường của tôi nếu được xây dựng bằng tình cảm
    Mọc san sát với nhau giống như cây thường xuân giữa mùa hè
    Trái tim mở ra những điều mới lạ
    Để không mất con đường và con đường mới bùng lên.
    Ở dưới đôi cánh chạy theo con đường lớn
    Thỉnh thoảng có thể nghỉ.
    Con đường của tôi nếu được đặt tên
    Không biết có thể cảm nhận được sự ngọt ngào và mát lạnh giống như con mưa mùa hè.
    Càng đi trái tim càng nóng bừng lên
    Để sức sống của tôi không bị cạn kiệt.
    Để tên tôi được lưu hương và tỏa sáng
    Luôn luôn muốn được có giống như thanh socola
    Sự ngại ngùng của tôi
    Lưu lại vết chân hưng phấn
    Con đường đi của tôi

    이 글 [Life Story] 게시판에서 이동된 글입니다.
    추천스크랩 목록
    NEXT 여행, 나를 아이처럼 만들어주는 (2013-0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