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reative Lab
  • INTRO
  • CREATOR
  • TOPIC
  • HOT
  • 화가의 쓱싹쓱싹
    때로는 부드럽게 따뜻한 시선으로 때로는 지독하게 차가운 얼굴로 다가와 세상의 무엇을 이야기합니다
    Soungsoo Lee
    Painter
    이성수
    49 1,495 28,936
      이성수님의 인기글
      두 연인은 서로에게 말합니다. 벽은 언제나 그 자리에 있었다고..
      이성수 (미술가) / 2016-08-01
      58 / 929
      크리스마스 트리를 꺼내며.   어제 난 오래된 실내용 크리스마스 트리를 다시 창고에서 꺼냈다. 한해 ...
      이성수 (화가) / 2016-08-01
      46 / 1122
      유혹. TEST vs TEMPTATION 신은 인간이 감당할 시험 밖에는 주지 않으신다. 유혹은 왜 발생하는가? 유혹은 ...
      이성수 / 2017-02-02
      44 / 735
      우유를 먹고 자란 꽃과 생각에 잠긴 남자를 함께 그리고 있다. 지나친 풍요로움에 활짝 피었다 시들어갈 ...
      이성수 (미술가) / 2016-08-01
      42 / 390
    성인에겐 다니엘이라는 반려견이 한 마리 있었습니다. 성인은 모든 이들을 위해 희생하고 봉사하였지만 다니엘에게는 밥을 주거나 산책을 시켜주는데 충실하지 못하였습니다.
    추천수 11 / 70
    이성수
    2018-04-03 16:10:27
    어디서나 보이는 커도 너무나 큰 아름답지 않지만 대단한 두 개의 탑에 갇힌 고귀하진 않지만 굉장한 마술사와 광대의 아슬아슬한 곡예가 이 밤에도 이 넓은 영토를 지배하고 있다.
    추천수 38 / 436
    이성수
    2018-03-06 14:00:34
    목마름이 먼저일 수 있음을 사슴의 목마름이 비를 부를 수 있음을 때로 그 부름이 길냥이의 목마름도 채울 수 있음을 그러나 비가 먼저임을 늘 당연히 비가 먼저임을 사슴도 숲도 길냥이도 알고 있다.
    추천수 32 / 317
    이성수
    2018-02-02 16:40:05
    가끔 내가 우는 소리에 놀라곤 합니다. 밤은 나로 현명해지게 합니다. 그것은 어둠이 만들어 준 열린 방에서 집중, 비어있음, 직면이라는 친구들과 나누는 대화 때문입니다. 난 한없이 거대해졌다가 다시 한없이 작아집니다. 이렇게 밤이 지나 아침이 오면 나를 깨우는 나의 신음소리와 함께 ...
    추천수 33 / 725
    이성수
    2017-12-05 14:49:03
    신은 풍선 파는 사람으로 모습을 바꾸어 호수 옆으로 자리를 옮겼다. 색색의 풍선은 햇살을 투과하며 매우 맑은 파스텔 톤의 색채를 보여주었다. 신은 풍선을 불어 주었다. 풍선을 불 때마다 풍선은 살아나 하늘에서 춤을 추었다. 나: 아름다움이란 무엇인지 궁금해요. 신: 아름다움이란 건 다른 무...
    추천수 29 / 299
    이성수
    2017-10-11 13:40:33
    빈 밤, 작은 소리, 께름칙한 사람 냄새. 조심스러운 나들이와 다급한 배고픔. 나는 공원을 걷는다. 어둠은 아첨꾼이라 나를 화려하다 하고 불빛은 진실하여 나를 초라하게 한다. 이제 다시 돌아가야 하는 나의 현실, 나의 감옥. 그러나 가두는 것은 나이고 갇히는 것이 세상이다.
    추천수 24 / 278
    이성수
    2017-09-04 14:40:26
    공원의 중앙엔 거대한 야외 극장이 있다. 무대 위엔 화려하고 거칠게 칠해진 낡고 조율되지 않은 피아노가 놓여 있는데 달빛이 밝은 밤이면 어김없이 누군가 앉아 공허 만을 채우기엔 너무 아름다운 음악을 연주한다. 나는 한참동안 지나가는 사람임을 연기하며 나 때문에 연주가 멈추지 않...
    추천수 20 / 290
    이성수
    2017-08-02 15:48:29
    정원사 식물을 키우는 것은 절반이 죽이는 일이다. 잡초를 죽이고 가지를 꺾고 벌레를 죽이고 열매를 고르는. 그래서 아름다운 정원에는 가장 잔인한 정원사가 있다.
    추천수 23 / 243
    이성수
    2017-07-04 16:09:21
    왕관은 떨어지고 위대함은 거짓으로 판명되었으며 이제 모든 영광은 작은 자들의 것이 되었다. 나의 영웅들은 나를 웃게 만들었고 이제 나도 차라리 광대가 되어 누군가를 웃게 하리라. 어쩌면 애초에 우리 모두는 허상을 만들고 그것이 되기 위해 심각해지지 않았던가? 비로소 웃을 수 있는 ...
    추천수 30 / 867
    이성수
    2017-05-08 10:22:57
    여왕이 말씀하신다. 모두 잠잠하고 찬양하라! '누가 사자를 죽였는가? 누가 감히 나의 가장 사랑하는 아름다운 그를 영원하게 하였는가? 나는 분노하였고 스스로 잠잠하지 못하니 내게 죽일 자를 데려오라.
    추천수 35 / 750
    이성수
    2017-03-02 14:05:05
    게시판별 RSS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