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reative Lab
  • INTRO
  • CREATOR
  • TOPIC
  • HOT
  • 화가의 쓱싹쓱싹
    때로는 부드럽게 따뜻한 시선으로 때로는 지독하게 차가운 얼굴로 다가와 세상의 무엇을 이야기합니다
    Soungsoo Lee
    Painter
    이성수 / 상세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크리스마스 트리를 꺼내며. (2014-12-08)
    name : 이성수 (화가)    date : 2016-08-01 14:06:44
    추천수 67
    조회수   1,432
    크리스마스 트리를 꺼내며.
    그림·글 : 이성수 (화가)

    in the morning of Christmas 40P oil on Glass plate 2007
    크리스마스 트리를 꺼내며.
    어제 난 오래된 실내용 크리스마스 트리를 다시 창고에서 꺼냈다.
    한해 한 해 모아서 이젠 다 걸 수도 없는 장식품들을 펼쳐놓고 있으니
    지나간 크리스마스의 기억들이 다시 내게 순서 없이 밀려온다.
    크리스마스 시즌엔 늘 설렘이 있다.
    그러나 그 설렘은 실상 당일이 되면
    불발된 불꽃포탄처럼 어떤 아쉬움이 되어 사라져버리곤 한다.
    수십 번의 크리스마스를 보내며 내가 깨닫게 된 것은
    12월 25일이라는 날짜나 그 본 의미보다,
    크리스마스에 대한 기대감이
    내게 진정한 의미의 크리스마스였다는 사실이다.
    무엇인가를 그토록 기대한다는 것은
    설령 그 결과가 내 기대감과 전혀 다르다고 해도
    그 자체로 완결된 하나의 실체이다.
    그래서 올해도 난 크리스마스에 대한 기대감을
    의심 없이 설렘으로 즐기고 있다.

     

    _이성수는 서울대학교 조소과를 졸업했다. 2003년부터 국내외에서 다수의 개인전을 열었고 그룹 전과 아트페어에 참가했다. 그의 작품에는 사람이 있고, 환상이 있고, 웃음이 있고, 공기가 있고, 바다가 있으며 그 안에 너와 내가 있다. 환경, 동물, 사람이 존재하고 융합되는 그의 이미지는 때로는 부드럽게 따뜻한 시선으로 때로는 지독하게 차가운 얼굴로 다가와 세상의 무엇을 이야기한다. ⓒLee Soungsoo soungsoolee@gmail.com
    추천스크랩 목록
    PRE Deep throat (2014-11-10)
    NEXT Art Lover (2015-0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