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reative Lab
  • INTRO
  • CREATOR
  • TOPIC
  • HOT
  • 김형석의 카메라타(CAMERATA)
    그 무엇보다도 '들여다보기를 좋아하는 사진작가' 입니다
    Hyungseok Kim
    Photographer
    김형석
    39 3,114 47,789
      김형석님의 인기글
      1을 조금만 구부리면 2가 됩니다. 3이나 4는 힘들지만 2는 비교적 쉽습니다. 어느덧 2016년의 2월을 맞이하...
      김형석 (포토그래.. / 2016-08-01
      247 / 4970
      나도 저렇게 환하게 불이 켜져 있는지 또는 쥐 죽은 듯 까맣게 꺼져 있는지 돌이켜보게 된다. 회사든 집...
      김형석 / 2017-10-11
      142 / 1885
      바람과 파도가 있는 한, 수 많은 발자국들도 결국 사라져버리고 만다. 기억되고 잊혀짐을 반복한다. ...
      김형석 / 2017-01-02
      133 / 1956
      시동을 끈다. 골치 아픈 생각은 잠시 접어두고 남은 일거리는 내일로 미룬다. 희뿌연 모래 연기와 ...
      김형석 / 2016-12-01
      129 / 1333
    누군가의 뒤를 밟아본 적이 있는가? 또는 미행당해 본 적이 있는가? 나는 두 물음에 모두 '네'라고 답할 수 있다. 아내와 여행 중에 하릴없이 도시 뒷골목을 걷다 보면 특이한 느낌을 받는 사람이 지나가는데, (특히 옷차림이 특이한 사람) 어디를 가는지 사뭇 궁금하여 뒤따라 가보는 식이다. 물론 우...
    추천수 56 / 965
    2019-02-12 14:47:19
    여행을 하다 보면 혼자 산책을 하는 사람들이 유독 눈에 띕니다. 그런 모습을 발견할 때면 의례 카메라를 꺼내는데, 아마도 제가 늘 바라는 모습이어서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여유 있게 산책하는 것이 돈이 들거나 시간을 많이 할애해야 하는 것은 아닌데도 왜 그리 어려울까요.
    추천수 53 / 846
    2018-12-07 14:23:35
    책을 읽다 보면 가끔 놓칠 수 없는 구절이 있어 메모를 해둡니다. 마스다 미리(Masuda Miri)라는 일러스트레이터는 “있어도 없어도 똑같다는 말을, 세계는 허락하지 않는다”라고 했습니다.
    추천수 55 / 890
    2018-11-12 13:39:19
    가을이야말로 여행을 떠나기에 가장 좋은 계절이 아닐까 합니다. 건조한 날씨 덕에 쾌적한 기분이 하루 종일 이어지고, 시원한 바람과 저녁노을은 마음을 설레게 합니다. 얼마 전 우연히 카페에서 읽게 된 짧은 글이 생각납니다. 미국 산타바바라에서 작가로 활동 중인 피코 아이어는 ‘아무 곳도 아...
    추천수 59 / 1,184
    2018-10-04 18:54:34
    저 바다에는 누군가 던져버린 반지가 수십, 아니 수백 개쯤 있을 거다 그렇게 슬픔을 삼켜준 바다 덕에 일상으로 돌아간 사람도 수백 명쯤 있을 거다 단 하루라도 파도가 조용히 멈춘다면 잠깐의 실수로 던진 반지 정도는 다시 찾아갈 수 있을 거다 하지만 슬프게도 파도가 봐주는 법은 절대 ...
    추천수 56 / 958
    2018-06-06 12:04:31
    아주 먼 과거와 조금 먼 과거, 그리고 그에 비하면 얼마 되지않은 거의 새것. 나는 조화로운 세상을 꿈꾼다. 어느 날 창덕궁에서
    추천수 79 / 807
    2018-02-02 16:30:38
    실물보다 커보이는 것은 원치 않습니다만, 2018년 새해는 조금 더 성장하는 나를 기대합니다. Happy new year!
    추천수 79 / 1,457
    2018-01-03 13:43:18
    나도 저렇게 환하게 불이 켜져 있는지 또는 쥐 죽은 듯 까맣게 꺼져 있는지 돌이켜보게 된다. 회사든 집이든 어느 한 곳에선 깨어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물리적인 눈꺼풀의 열림이 아니라 정신적으로 말이다. 우린 늘 똑같은 하루가 반복되지만 귀가하자마자 소파에 털썩 내려앉는 순간이나 음...
    추천수 142 / 1,885
    2017-10-11 13:35:54
    파도는 알알이 빛나는 포말을 셀 수 없이 품고 있다. 하지만 바윗돌에 산산이 부서지기 전까지는 아무도 모른다. 우리는 바윗돌에 부딪힐지 말지 선택할 수 있다. 그것은 나에게 단 한 개의 빛나는 포말도 갖고 있지 않다고 영원히 착각하고 살아갈 수도 있다는 뜻이다.
    추천수 67 / 982
    2017-09-04 14:31:52
    아들아 너무 높이 날아오르지 마라. 너무 높이 날면 태양의 열기에 네 날개의 밀랍이 녹아서 떨어지고 만다. 그러나 너무 낮게 날지도 마라. 너무 낮게 날면 파도가 날개를 적실 거야. -몇 해 전, 어머니의 편지에서...
    추천수 67 / 889
    2017-07-04 15:57:20
    게시판별 RSS
    1
    2
    3
    4